NEWS

센터소식

공유하기공유하기URL네이버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프린트프린트
보도자료
서울시, ‘메이커’ 문화를 창업으로…3단계 육성프로그램 첫 운영
작성자 : 성수IT종합센터작성일 : 2018-09-11 13:37조회수 : 371
http://www.ecomedia.co.kr/news/newsview.php?ncode=1065601683385615 115회 연결

서울시가 창업을 준비하는 메이커들이 아이디어와 가능성을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 최정예 메이커를 육성하는 ‘메이커 부스팅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운영한다. 

 

p1065601683385615_774_thum.jpg
▲ 메이커스페이스 [사진제공=서울시]

 

3개월간 이뤄지는 제품개발-시장검증-사업화 3단계 지원을 통해 메이커들의 경쟁력을 높이고 창업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총 10팀을 선발한다. 특히 상위 3개 팀에 대해서는 최고 200만원 상금이 주어지며 1년 동안 창업 공간과 지식재산권 등록을 지원한다. 

 

각 팀이 아이디어를 제품화하는 시제품 제작 지원은 물론, 시장 분석과 반응 검증을 통해 제품이 실제로 출시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아이디어 기술설계, 창업전반에 대한 교육이 함께 진행된다. 

 

특히, 사업화를 위한 시장검증은 고객 반응 검증 제품 제작, 홈페이지를 통한 검증 제품 소비자 반응 조사, ROI 등 체계적인 데이터 조사 분석 과정을 거친다는 계획이다. 단순 확인조사 수준이 아닌 고객구매여부까지 확인을 통해 창업할 경우 기업의 성장 방향성까지 검증하기 위해서다.   


기업 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투자’인만큼 마무리 단계에서 사업화를 위한 데모데이를 운영해 실제로 아이템을 소개하고, 투자유치로 연계한다. 상위 3개 팀 선정도 이 단계에서 이뤄질 계획.  


서울시는 5월 7일까지 서울산업진흥원 및 성수IT종합센터를 통해 ‘메이커 부스팅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한다. 전체 신청자 중 평가를 통해 본선진출자 10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참여자의 아이템과 관심 분야에 따라 3인 1개 팀을 구성해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의 프로그램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박태주 서울시 디지털창업과장은 “메이커 문화가 확산되고, 시제품이 사업화와 성공적인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문 교육과 창업지원을 병행해 밀착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환경미디어 

TAG #

댓글
(0)